기자들이 대피함에 따라 아프가니스탄의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는 어두워지고 있다.

기자들이 대피하고 나라는 혼란스럽다

기자들이 대피

서방 언론사들이 아프가니스탄을 떠나기 시작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워싱턴포스트(WP), CBS
뉴스(CBS), NBC 뉴스(NBC News) 대변인 모두 6일 저녁(현지시간) 탈레반의 카불 인수로 안보 상황이 악화되면서
기자들이 출국했다고 밝혔다.
저널은 “아프가니스탄 현지 기자들을 더 이상 만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CBS는 록사나 사베리 특파원이 도하로
날아가 상황을 계속 취재하고 있다고 전했다. NBC방송은 리처드 엥겔과 나머지 방송국 팀원들은 현재 해외에
있다고 전했다.

기자들이

언론사들은 인력을 국내에 둘지 철수할지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요인들을 저울질하며 실시간 결정을 내리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즈와 같은 일부 매장은 여전히 그곳에 있다. 다른 사람들은 보안상의 이유로 그들의 움직임을 매우 가까이 두고 있다. 예를 들어, 뉴욕타임스는 이 신문이 “아프가니스탄을 국내외 기자들과 함께 취재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그것이 아직도 통신원들을 현장에 배치하고 있는지 아니면 프리랜서들에게 의존하고 있는지 여부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모두 떠나면 어떻게 되죠?
아프가니스탄의 기자들은 바이든 행정부가 카불의 상황을 어떻게 묘사해 왔는지 계속해서 구멍을 뚫는 귀중한 보도를 해 왔다. 그들은 아프간인들이 비자 신청을 위해 항해를 해야 했던 관료적 난장판에서부터 공항에 도착하기 위한 물류상의 어려움까지 모든 것을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이 기자들이 떠나면 어떻게 될까요? 배터리가 서서히 방전되는 손전등처럼 언론이 엉망진창으로 비추던 밝은 빛이 점점 어두워지지 않는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뉴욕타임스(NYT) 피터 베이커는 17일 트위터에 “바이든팀의 냉정한 정치적 계산은 미국인들이 안전한 한 아프가니스탄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상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베이커의 지적에 따르면, TV 시청률은 또한 비슷한 이야기를 합니다. CNN이나 MSNBC 같은 채널들은 시청자들에게서 엄청난 호황을 얻지 못하고 있다.